변화 거부자는 이미 죽은 사람이다

by gstceo posted Oct 06,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행복한 경영이야기휴넷

변화 거부자는 이미 죽은 사람이다

변화를 거부하는 사람은 이미 죽은 사람이다.
장례식을 했느냐 안했느냐는 사소한 문제다.
안정성이라는 것은 시냇물에 떠내려가는 죽은 물고기와 같다.
이 나라에서 우리가 아는 유일한 안정성은 변화뿐이다.
만약 목표를 성취하는데 방해가 된다면
모든 시스템을 뜯어 고치고, 모든 방법을 폐기하고 모든 이론을 던져버려라.
- 헨리 포드, 포드자동차 창업 회장 ‘나의 산업론’(1929년)에서

변화의 중압감에 지친 현대인은
빨리 변화의 소용돌이가 그치기를 바라면서
바짝 엎드리고 싶은 마음(복지부동)이 간절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앞으로 다가올 미래에
지금보다 변화와 혁신이 덜 요구되는 시기는 결코 없을 것입니다.
피할 수 없으면 변화를 즐기는 것이 올바른 선택입니다.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