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04 07:45

벌레 먹은 나뭇잎

조회 수 1674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벌레 먹은 나뭇잎

나뭇잎이 벌레 먹어서 예쁘다.
귀족의 손처럼 상처 하나 없이
매끈한 것은
어쩐지 베풀 줄 모르는
손 같아서 밉다.
떡갈나무 잎에 벌레구멍이 뚫려서
그 구멍으로 하늘이 보이는 것이 예쁘다.
상처가 나서 예쁘다는 것은
잘못인 줄 안다.
그러나 남을 먹여가며
살았다는 흔적은
별처럼 아름답다. - 이생진 시, ‘벌레 먹은 나뭇잎’

촌철활인 : 한치의 혀로 사람을 살린다!

우리 모두 ‘겉모습이 아니라 마음이 예쁜 사람’이 되었으면 하는
희망을 담아 이생진 시인의
‘벌레 먹은 나뭇잎’이라는 시를 보내드립니다.
황금 연휴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26 선인후사(先人後事), 사람이 먼저고 그 다음이 일이다 gstceo 2015.10.02 16749
» 벌레 먹은 나뭇잎 gstceo 2017.05.04 16746
1724 버림으로써 더 많이 얻는 버림의 미학 gstceo 2013.08.27 16746
1723 분노를 다스리는 15의 법칙 gstceo 2014.12.08 16728
1722 오늘 만난 어려움과 장애를 기뻐하세요 gstceo 2017.04.21 16707
1721 신물 날 정도로 비전을 이야기해야 하는 이유 gstceo 2016.03.15 16705
1720 성장은 결코 끝나지 않은 전쟁이다 gstceo 2016.09.06 16668
1719 애벌레가 나비가 될 수 있는 딱 한번의 기회 gstceo 2015.01.12 16651
1718 사람은 무엇으로 크는가? gstceo 2014.03.10 16649
1717 마음을 얻으면 천하를 얻는다. gstceo 2014.02.17 16645
1716 완벽한 타이밍은 없다 gstceo 2016.01.06 16637
1715 성공은 조건이 아닌 생각의 크기에 따라 결정된다. gstceo 2014.10.08 16634
1714 일류는 위기로 인해 발전한다 gstceo 2016.04.14 16585
1713 사람은 오랫동안 그리는 꿈을 닮아간다. gstceo 2014.08.04 16580
1712 배웠던 것을 잊어버릴 줄 알아야 한다 gstceo 2016.08.02 16575
1711 아인슈타인에게 배우는 참교육 gstceo 2016.03.04 16554
1710 오늘 배우기를 멈추면, 내일 지도력을 잃게 된다 gstceo 2015.12.21 16552
1709 인맥 쌓기 달인이 되는 법 gstceo 2014.01.24 16551
1708 미래기억, 꿈 바라보기 기술을 활용하라 gstceo 2016.02.12 16550
1707 순탄한 일생은 재앙이다 gstceo 2015.08.31 16550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89 Next ›
/ 89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